서울 오페라 클럽을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SOC 대표 안정혜입니다.


할 수 있는 것은 하고, 할 수 없는 것은 하지 않고, 하는 것은 크게 하자.
오래 전부터 오페라를 좋아했지만 전공자가 아닌 저에게 오페라란 “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저 오페라 아리아들을 틈틈이 부르며 갈증을 달래다, 좋은 동료들과 중창에 도전하고, 마침내 오페라 무대를 만들어 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프로 수준의 공연을 해 보고 싶으신 건가요, 아니면 무대에 그냥 한 번 서 보는 데 의의를 두시는 건가요?”
예술감독님의 첫 질문에 저는 서슴지 않고 “전자입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리고 오페라란 더 이상 “할 수 없는 것”이 아닌 “할 수 있는 것”이 되었습니다. 쉽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매 순간이 즐거운 과정이었습니다. 저의 첫 오페라 무대이자 서울 오페라 클럽의 첫 무대인 <토스카>는 그렇게 탄생했습니다.

이제 오페라는 저에게 “하는 것”이 되었고 그것을 더 크게 해 보려고 합니다. 오페라 무대에 서는 행복, 무대와 객석을 장악하는 쾌감, 예의상의 박수가 아닌 관객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박수와 갈채를 받는 전율, 그 모든 것을 앞으로도 느끼고 더 많은 분들에게 느끼게 해 주고 싶습니다. 오페라 무대가 낯선 분들에게는 오페라가 얼마나 재미있고 즐거운 것인지 발견하고 다시 객석에 앉고 싶은 기분, 나아가 무대에 서 보고 싶다는 열망을 불러일으키고 싶습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의 문은 오페라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열려 있습니다. 언젠가는 오페라를 사랑하게 될 많은 분들께도 문을 열어드리고 싶습니다.

다음 서울 오페라 클럽 무대의 주역은 당신입니다!


안녕하세요!

SOC 예술감독 박정환입니다.


'누구나 예술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 말은 여러분에게 입에 발린 말로 헛된 희망을 갖게 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진실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예술을 전공하는 사람들에게는 뭔가 대단한 재능이 있고, 아무리 노력해봐야 재능을 가진 사람을 따라갈 수 없다는 생각에 지배당해 왔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예술에서 말하는 재능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미디어에서는 언제나 타고난 재능에 집중하고 마치 그것이 전부인 양 치부합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신동 마케팅' 입니다. 이것은 우리로 하여금 어린 나이부터 저절로 갖고 있던 재능이 아니면 아무리 노력해도 안된다는 것을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이게 만듭니다. 그러나 여러분께 감히 확언할 수 있습니다. 타고난 재능이란 아주 잠시 주목 받을 잔재주에 지나지 않습니다.


진정한 재능은 '열정과 인내' 입니다.
누군가는 이 말에 대해 '교과서에나 나올 식상하고 입에 발린 말' 이라고 하실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진실은 생각보다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너무 흔하다고, 너무 식상하다고 저 구석으로 버려놓았던 것들이 우리의 삶을 빛나게 해 줄 무언가라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은 아직 열정을 가슴에 품고 있는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삶의 무게로 인해 성악의 꿈을 접으셨던 분, 주위의 여러 여건으로 인해 무대를 설 기회가 없었던 분들 그 누구라도 좋습니다. 성악에 대한 꿈과 열정을 갖고 오십시오.


그 꿈과 열정을 깎고 다듬어 무대로 이끌어 드리겠습니다.

SOC의 목표

서울 오페라 클럽의 비전을 공유합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은 오페라를 사랑하는 전문 성악인, 아마추어 동호인 나아가 모든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단체입니다. 오페라의 감동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는 공연을 무대에 올려 더 많은 분들에게 오페라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나아가 직접 오페라 무대에 도전하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기회를 드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서울 오페라 클럽은 매년 오페라 시리즈와 오페라 갈라 시리즈를 무대에 올립니다. 오페라 시리즈는 거장들의 오페라 작품을 원작에 최대한 충실하게 무대에 올리는 서울 오페라 클럽의 연작 공연입니다. 이 시리즈의 첫번째 공연은 드라마틱하고 아름다운 선율의 작곡가 푸치니의 대표작 <토스카>로 시작했습니다. 오페라 갈라 시리즈는 오페라 작품 중 주요 아리아 및 중창곡을 모아 무대에서 보여드리는 연작 공연입니다. 이 시리즈의 첫번째 공연은 이탈리아 오페라의 정수를 보여주는 작곡가 베르디의 <가면무도회>로 시작되었습니다. 어느 공연이든 예술감독님을 비롯하여 뛰어난 프로 성악가들로부터 발성, 표현, 연기 지도를 받으며 ‘아마추어치고는 잘 하는 공연’이 아닌 ‘잘 하는 공연’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는 같습니다.

-

공연은 서울 오페라 클럽의 목표가 아닙니다.
누구든지 ‘우와!’ 하는 탄성을 지르게 하는 공연, 오페라를 처음 보는 사람에게 오페라의 아름다움을 알려주는 공연, 프로에게 보여도 부끄럽지 않은 공연, 보는 이들로 하여금 나도 오페라 무대에 서고 싶다는 두근거림을 느끼게 해 주는 공연이 서울 오페라 클럽의 목표입니다.

-

서울 오페라 클럽이 기다리는 것은 노래를 잘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오페라에 대한 열정을 가진 분들입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은 열정을 능력으로 바꿔드릴 수 있습니다. 이미 해 보았기에 앞으로도 할 수 있습니다. 뜨거운 열정이 빛나는 음색과 관객을 빨아들이는 연기로 바뀌는 마법 같은 경험을 드릴 수 있습니다.

-

전문가가 아닌 동호인, 특히 생업이 있는 분들에게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무나 할 수 있는 일도 아닙니다. 그러나 힘든 길도 함께 가는 동료가 있다면, 이끌어주는 손이 있다면 끝까지 갈 수 있습니다. 그 끝에는 한 번 맛보면 다시는 잊을 수 없는 짜릿한 기쁨이 있습니다.

-

함께 그 길을 끝까지 가 보고 싶은 분들에게 서울 오페라 클럽의 문은 활짝 열려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 오페라 클럽 대표 안정혜입니다.


할 수 있는 것은 하고, 할 수 없는 것은 하지 않고, 하는 것은 크게 하자.
오래 전부터 오페라를 좋아했지만 전공자가 아닌 저에게 오페라란 “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저 오페라 아리아들을 틈틈이 부르며 갈증을 달래다, 좋은 동료들과 중창에 도전하고, 마침내 오페라 무대를 만들어 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프로 수준의 공연을 해 보고 싶으신 건가요, 아니면 무대에 그냥 한 번 서 보는 데 의의를 두시는 건가요?”
예술감독님의 첫 질문에 저는 서슴지 않고 “전자입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리고 오페라란 더 이상 “할 수 없는 것”이 아닌 “할 수 있는 것”이 되었습니다.
쉽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매 순간이 즐거운 과정이었습니다.
저의 첫 오페라 무대이자 서울 오페라 클럽의 첫 무대인 <토스카>는 그렇게 탄생했습니다.

이제 오페라는 저에게 “하는 것”이 되었고 그것을 더 크게 해 보려고 합니다.
오페라 무대에 서는 행복, 무대와 객석을 장악하는 쾌감, 예의상의 박수가 아닌 관객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박수와 갈채를 받는 전율,
그 모든 것을 앞으로도 느끼고 더 많은 분들에게 느끼게 해 주고 싶습니다.
오페라 무대가 낯선 분들에게는 오페라가 얼마나 재미있고 즐거운 것인지 발견하고 다시 객석에 앉고 싶은 기분,
나아가 무대에 서 보고 싶다는 열망을 불러일으키고 싶습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의 문은 오페라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열려 있습니다.
언젠가는 오페라를 사랑하게 될 많은 분들께도 문을 열어드리고 싶습니다.

다음 서울 오페라 클럽 무대의 주역은 당신입니다!

안녕하세요!

서울 오페라 클럽 예술감독 박정환입니다.


'누구나 예술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 말은 여러분에게 입에 발린 말로 헛된 희망을 갖게 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진실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예술을 전공하는 사람들에게는 뭔가 대단한 재능이 있고,

아무리 노력해봐야 재능을 가진 사람을 따라갈 수 없다는 생각에 지배당해 왔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예술에서 말하는 재능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미디어에서는 언제나 타고난 재능에 집중하고 마치 그것이 전부인 양 치부합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신동 마케팅' 입니다. 이것은 우리로 하여금 어린 나이부터 저절로 갖고 있던 재능이 아니면
아무리 노력해도 안된다는 것을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이게 만듭니다.
그러나 여러분께 감히 확언할 수 있습니다. 타고난 재능이란 아주 잠시 주목 받을 잔재주에 지나지 않습니다.


진정한 재능은 '열정과 인내' 입니다.
누군가는 이 말에 대해 '교과서에나 나올 식상하고 입에 발린 말' 이라고 하실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진실은 생각보다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너무 흔하다고, 너무 식상하다고 저 구석으로 버려놓았던 것들이 우리의 삶을 빛나게 해 줄 무언가라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은 아직 열정을 가슴에 품고 있는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삶의 무게로 인해 성악의 꿈을 접으셨던 분,
주위의 여러 여건으로 인해 무대를 설 기회가 없었던 분들 그 누구라도 좋습니다.
성악에 대한 꿈과 열정을 갖고 오십시오.


그 꿈과 열정을 깎고 다듬어 무대로 이끌어 드리겠습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의 목표

서울 오페라 클럽의 비전을 공유합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은 오페라를 사랑하는 전문 성악인, 아마추어 동호인 나아가 모든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단체입니다.
오페라의 감동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는 공연을 무대에 올려 더 많은 분들에게 오페라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나아가 직접 오페라 무대에 도전하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기회를 드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서울 오페라 클럽은 매년 오페라 시리즈와 오페라 갈라 시리즈를 무대에 올립니다.
오페라 시리즈는 거장들의 오페라 작품을 원작에 최대한 충실하게 무대에 올리는 서울 오페라 클럽의 연작 공연입니다.
이 시리즈의 첫번째 공연은 드라마틱하고 아름다운 선율의 작곡가 푸치니의 대표작 <토스카>로 시작했습니다.

오페라 갈라 시리즈는 오페라 작품 중 주요 아리아 및 중창곡을 모아 무대에서 보여드리는 연작 공연입니다.
이 시리즈의 첫번째 공연은 이탈리아 오페라의 정수를 보여주는 작곡가 베르디의 <가면무도회>로 시작되었습니다.
어느 공연이든 예술감독님을 비롯하여 뛰어난 프로 성악가들로부터 발성, 표현, 연기 지도를 받으며 ‘아마추어치고는 잘 하는 공연’이 아닌 ‘잘 하는 공연’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는 같습니다.

-

공연은 서울 오페라 클럽의 목표가 아닙니다.
누구든지 ‘우와!’ 하는 탄성을 지르게 하는 공연, 오페라를 처음 보는 사람에게 오페라의 아름다움을 알려주는 공연, 프로에게 보여도 부끄럽지 않은 공연, 보는 이들로 하여금 나도 오페라 무대에 서고 싶다는 두근거림을 느끼게 해 주는 공연이 서울 오페라 클럽의 목표입니다.

-

서울 오페라 클럽이 기다리는 것은 노래를 잘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오페라에 대한 열정을 가진 분들입니다. 서울 오페라 클럽은 열정을 능력으로 바꿔드릴 수 있습니다. 이미 해 보았기에 앞으로도 할 수 있습니다. 뜨거운 열정이 빛나는 음색과 관객을 빨아들이는 연기로 바뀌는 마법 같은 경험을 드릴 수 있습니다.

-

전문가가 아닌 동호인, 특히 생업이 있는 분들에게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무나 할 수 있는 일도 아닙니다.
그러나 힘든 길도 함께 가는 동료가 있다면, 이끌어주는 손이 있다면 끝까지 갈 수 있습니다.
그 끝에는 한 번 맛보면 다시는 잊을 수 없는 짜릿한 기쁨이 있습니다.

-

함께 그 길을 끝까지 가 보고 싶은 분들에게 서울 오페라 클럽의 문은 활짝 열려 있습니다.


대표 안정혜

대표전화 070-8984-4735(사무국)
메일 seouloperaclub@gmail.com

고유번호 227-82-72463
호스팅 제공자 (주)아임웹

Copyright © 2023 서울 오페라 클럽. All rights reserved


대표 안정혜

대표전화 070-8984-4735(사무국)   /   메일 seouloperaclub@gmail.com

고유번호 227-82-72463   /   호스팅 제공자 (주)아임웹

Copyright © 2023 서울 오페라 클럽. All rights reserved